[국감] "사고보험금 못 받고 해지된 저축보험, 연 200만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DB
사진=이미지투데이DB

사고보험금을 전혀 못 받고 해지된 저축성보험 계약이 해마다 200만건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사고보험금을 받지 못하고 해지되는 저축성보험 계약은 2013년 215만3000건, 2014년 219만5000건, 2015년 211만8000건, 2016년 207만9000건으로 집계됐다.

보험사가 계약자에게 사고보험금을 한 푼도 주지 않은 채 해지된 저축성보험 계약이 매년 200만건 이상으로 최근 4년간 854만건이 넘는다는 것.

지난해 말 현재 보험사들이 보유한 저축성보험 계약은 2165만9000건으로 매년 사고보험금 지급 없이 만기·해약환급금만 지급된 채 해지된 보험은 평균 총 계약의 10%에 이른다. 이처럼 사고보험금이 지급되지 않고 해지된 저축성보험 계약은 생명보험사가 손해보험사보다 많은 편이다. 연평균 24개 생보사가 158만4000건, 11개 손보사가 55만2000건이다.

사고보험금이 지급되지 않은 건 보험사고가 없었거나 보험사고가 있었는데도 계약자가 보험금 지급을 청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보험사고란 보험사가 계약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해야 할 원인이 된 고의·중과실이 아닌 사고를 말한다.

거의 모든 저축성보험에는 최소 1가지의 보장 특약이 달려 있다. 대부분 사망 또는 생존이지만 수술과 입원 또는 장해에 재물손해까지 보장하는 상품도 있다.

동부화재가 2013∼2015년 판매한 저축성보험은 사망, 장해, 수술, 진단, 입원, 배상책임, 비용 등 7가지의 보장 내용이 명시돼 있다. 메트라이프생명도 2013∼2015년 판매한 저축성보험에서 사망, 장해, 수술, 진단, 입원 등 5가지를 보장했다.

다만 미지급 사고보험금의 정확한 규모는 보험금이 청구되지 않으면 지급 심사가 이뤄지지 않는 보험 계약의 특성 때문에 집계가 어렵다.

박용진 의원 측은 계약 당시나 계약 이후에라도 보험사들이 저축성보험에 보장 기능이 있다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설명하지 않은 측면이 크다고 지적했다. 보험금 청구가 적을수록 저축성보험을 판매한 보험사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박 의원은 "저축성보험에 저축기능만 있다고 오해하지 않도록 금감원이 매년 보험금 지급 없이 해지되는 규모를 알리고 안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