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올 가을 첫 상고대 관측… 지난해보다 하루 빨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악산에 올 가을 첫 상고대가 관측됐다. /사진=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설악산에 올 가을 첫 상고대가 관측됐다. /사진=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설악산에 상고대가 피었다. 설악산국립공원 사무소에 따르면 23일 오전 4시쯤 설악산 중청과 소청대피소 등 고지대 일원에서 올 가을 첫 상고대가 피었다.

올해 설악산 상고대 관측은 지난해보다는 하루 빠른 것으로 전해졌다.

상고대 관측 당시 중청대피소 기온은 영하 1.5도, 풍속은 초속 6m, 체감기온은 영하 9도였다. 소청대피소 기온은 영하 1도, 풍속은 초속 3~4m, 체감기온은 영하 3.5~4.2도를 기록했다.

수빙이라고도 부르는 상고대는 서리가 나무나 풀에 들러붙어 눈처럼 된 것을 말한다. 기온이 낮고 습도가 높은 환경의 고산지대 등에서 관측된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