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패션 트렌드, 단풍을 닮은 컬러 그레나딘과 버터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쌀쌀한 기운이 더욱 감돌면서 여름내내 푸른빛을 간직하던 나무들도 형형색색 물들고 있다. 그리고 이맘때면 단풍색을 닮은 레드와 브라운 계열의 아이템들이 눈에 많이 띈다.

특히 올 FW에는 레드 계열의 그레나딘(Grenadine)과 브라운 계열의 버터럼(Butterum) 컬러가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모델 이미지-메종드맥긴 주얼리-러브캣비쥬, 판도라 슈즈-바바라, 레페토 토트백-라빠레뜨 안경-카린
◆화사한 레드 컬러 그레나딘(Grenadine)

이번 FW 트렌드 컬러인 그레나딘은 ‘석류즙’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새빨간 레드 컬러에 오렌지 컬러를 한방울 섞은 듯한 느낌의 상큼한 느낌을 보여준다. 만약 평소 지루했던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주고 싶은 사람이라면 과감한 그레나딘 컬러의 원피스를 추천한다. 과하다는 느낌이 들 수도 있지만 컬러감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며, 분위기 전환과 함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
분하다.

의상이 조금 부담스럽다면 백이나 슈즈와 같이 잡화 아이템에 그레나딘 컬러를 활용해 부담없이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를 더해볼 수 있다. 또한, 액세서리도 레드컬러 디테일이 가미된 디자인은 좀더 고급스럽고 우아한 감성을 자아낸다.

◆따뜻한 브라운 컬러 버터럼(Butterum)

‘버터와 향신료를 넣어 만든 럼주’를 뜻하는 버터럼은 브라운 컬러에 소프트한 느낌이 한층 더해져 포근하고 편안한 느낌을 주는 컬러다. 특히, 가을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이 컬러는 코트와 같이 FW 아우터에 활용하면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강조할 수 있다. 또한, 가을에 많이 찾는 앵클 부츠도 버터럼 컬러를 선택하면 어떤 룩과도 매치가 좋으며 트렌디한 느낌을 살릴 수 있다.

만약 조그만한 아이템에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골드 계열의 안경이나 액세서리를 활용해 포근하면서도 따뜻한 버터럼의 매력을 느껴볼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