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노동계·정부 국정 파트너 관계 복원 중요한 과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文대통령 노동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노동계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文대통령 노동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노동계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새 정부가 노동 정책을 '어떻게 잘하겠다' 이렇게 말하기 이전에 우선 노동계와 정부 사이에 국정 파트너로서의 관계, 이를 다시 복원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고 또 시급한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노동계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통해 "새 정부가 시작한 지 이미 다섯 달 정도 지나갔기 때문에 여러모로 확인하고 계시리라고 생각한다"며 "새 정부는 그동안 우리 사회를 아주 비정상적으로 만들었던 그런 적폐들을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자란 것을 최우선적인 국정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지도부 그리고 우리나라 노동계를 대표하는 분들을 이렇게 뵙게 되어서 아주 반갑다"며 "특히 새 정부 출범 후에 우리 노동계와 처음 만나는 자리여서 더더욱 반갑고 또 뜻이 깊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 만남이, 이 자리가 많이 기다려졌다. 조금 설레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노동계와의 만남이 너무 늦어지는 것 같아서 조금 초조하기도 했다"며 "그런데 노동계가 다 함께 하지 못해서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이날 초청에 불참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년 정도 우리 노동은 아주 소외되고 배제됐다. 노동이 어떤 국정의 파트너로 인정받지 못했다"며 "노동 정책이 정부에 의해 일방적으로 그렇게 추진됐다. 그로 인해 노동계 전체로 보면 노동조합 조직률이 많이 떨어졌고, 노동자 개개인의 삶도 아주 나빠졌다. 경제적 불평등도 심해졌고 양극화도 아주 격심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동 분야에서 새 정부의 국정 목표는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다. 그 것을 위해서도 많은 정책 공약들을 했었는데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하지만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 역시 대통령과 정부 의지만 갖고 되는 것은 아니고 노동계가 함께 해주셔야만 해 낼 수 있는 일이고, 노동계가 함께 해주시면 훨씬 많이 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노동계와 정부가 입장은 달라도 어떤 큰 목표는 같이 하고 있다고 본다. 정부는 노동계와 함께 하고 노동계의 협력을 얻어야만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라는 국정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다"며 "노동계도 똑같은 그런 목표를 갖고 있을 텐데, 어쨌든 정부와 협력하고 또 대통령을 설득해 내고 이끌어 내고 해야 노동계가 꿈꾸는 그런 세상에 그만큼 더 다가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면에서 오늘 이 만남은 그렇게 노정이 국정의 파트너로서 관계를 회복하는 아주 중요한 출발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또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당부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