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조 규모 주주환원정책 예고… 효과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조만간 역대 최대 규모의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자사주 매입·소각, 주주배당 확대 등으로 요약되는 주주환원정책은 오너일가의 지배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지만 투자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 우려하는 시선도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31일 이사회를 열고 자사주 소각, 현금배당 확대 등을 통한 주주환원계획이 담긴 3개년(2018~2020년) 주주가치제고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하면서 2020년까지 진행할 주주이익환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말에는 회사 잉여금의 50%를 주주환원에 활용하겠다고 했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사진=뉴스1
삼성전자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 규모인 14조5000억원으로 추정된다. 3분기까지의 누적 영업이익은 38조4600억원이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현금배당과 자사주 매입·소각 계획 규모가 역대급이 될 것으로 관측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약 4조원을 현금배당하고 7조24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해 주주환원액이 당기순이익(22조4160억원)의 49.7%에 달했다.

올해도 같은 비율을 유지할 경우 현금배당과 자사주 매입·소각에 투입되는 액수는 20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상반기 삼성전자의 연결재무제표 기준 순이익은 18조7382억원이며 증권사가 예상하는 올해 당기순이익 전망치 평균은 41조2000억원이다.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에 두 차례의 분기 배당(총 1조9377억원)을 실시했고 4조8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했다.

삼성전자가 예고한 주주환원율 50%를 맞추기 위해선 하반기에만 13조원 이상을 배당하거나 자사주 매입에 투입해야 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해 9조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사들여 소각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점을 감안하면 하반기 7~8조원 규모의 현금배당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될 경우 모든 주주에게 혜택이 돌아가지만 특히 최대주주인 총수일가의 지배력이 확대된다. 자사주 소각은 유통주식 물량을 줄여 주식의 가치를 높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현재 삼성 총수일가는 계열사 지분 포함 17.54%의 삼성전자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의결권이 있는 보통주 기준으로는 이건희 회장 3.84%, 이재용 부회장 0.65%, 삼성생명 8.19%, 삼성물산 4.61%, 삼성화재 1.43% 등 20%다.

다만 일각에선 주주환원 확대가 설비투자 증설에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또 사업에 대한 투자 대신 주주에게 돈을 푸는 방식으로 사내 유보금 논란을 회피하려 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