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사과' 놓고 여야 공방, 서울시 국감 파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시장 '사과' 놓고 여야 공방, 서울시 국감 파행

서울시 국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과 여부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벌인 끝에 파행됐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서울시 국정감사를 열었으나 여야 위원 간 갈등이 1시간 이상 계속되면서 질의도 하지 못한 채 정회됐다.

이날 야당은 시작 전부터 박원순 시장을 강하게 몰아붙였다. 특히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료제출을 요구했다가 서울시가 선정한 태양광 관련 기업 A 대표에게 낙선운동을 하겠다는 등 2차례 공갈·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을 해 파장이 일었다.

정 의원은 A 대표가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시장의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은 바 있다며 박원순 시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조정식 국토위원장이 "저도 처음 들었고 아직 경위 파악도 안 됐는데 시장이 사과부터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일단 국감 질의를 진행하면서 진상을 파악하도록 하자"고 제안했으나 한국당 의원들 반발이 멈추지 않았다.

이우현 의원은 박원순 시장에게 "정용기 의원이 녹취록도 있다고 하는데 시장이 당연히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재차 사과를 요구했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까지 나서면서 설전이 이어졌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국토위는 지금까지 (국감 중) 정치적 문제가 없었다. 위원장을 공격하고 편파 진행하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피해야한다"며 한국당 의원들을 비판했다.

결국 오전 11시10분쯤 정회가 선언됐다. 정회에 앞서 박 시장은 "경위를 파악해보고 바로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