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윤근 주러대사 등 '4강 대사' 신임장 수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왼쪽)가 25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왼쪽)가 25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등 한반도 주변 4강 대사가 대통령으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노영민 주중국 대사, 조윤제 주미국 대사, 이수훈 주일본 대사 4명이 신임장을 수여했다.

신임장 수여는 의전 서열에 따라 우윤근(러시아)·노영민(중국)·조윤제(미국)·이수훈(일본) 대사 순으로 이뤄졌다. 이날 수여식에는 4강국 대사 배우자도 함께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꽃다발을 증정하고 기념촬영도 함께했다. 이후 환담 시간을 가져 4강 외교 중요성 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4대 국가 외교는 우리 외교의 기본이다. 우리가 앞으로 EU, 아세안, 인도로 다변화해야 하는데 다변화하는 가운데서도 역시 4대국과 외교가 우리 외교의 기본일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북핵 미사일이 워낙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북핵문제 해결,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 나아가 동북아 전체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4대 국가 외교가 정말 중요한 시기"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은 북핵문제에 대한 양국 간 공조, 한미동맹 강화뿐 아니라 한미 FTA 문제 방위비 분담 문제 등 난제들이 있는 상황이다. 일본도 마찬가지로 북핵 문제 공조와 함께 과거사 정리 문제, 미래 발전적 관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 이 부분을 조화스럽게 잘 외교로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은 사드 문제를 넘어서 양국 관계를 우리 경제 교역에 걸맞게 비약적으로 발전시켜야 하는 상황이다. 러시아는 이제 북한하고 관계가 아직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우선 러시아와 여러 가지 협력관계 발전을 그 자체로서 목적을 두고 해나가고, 그것을 통해서 나중에 북한까지도 삼각 구도 속으로 끌어들이는 노력들이 필요한 것 같다"고 향후 외교 방향성을 설명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