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박근헤 전 대통령에 국선변호인 5명 선정… "수사기록 12만쪽 등 고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직권으로 5명의 변호인을 선정했다. /자료사진=뉴시스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직권으로 5명의 변호인을 선정했다. /자료사진=뉴시스

변호인단이 총사임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법원이 직권으로 국선변호인 5명을 선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선변호인 전원 사임에 따라 필요적 국선변호사건이 되었다"고 밝혔다.

‘필요적 변호사건’이란 변호사 없이 개정할 수 없는 사건을 이르는 말로,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사형, 무기 또는 단기 3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에 해당하는 혐의로 구속돼 변호인 없이는 재판을 받을 수 없다.

재판부는 "12만 페이지가 넘는 수사기록과 법원의 공판기록 등 방대한 기록 분량을 고려했다. 사실관계 파악 및 법리검토 등이 필요하다"며 변호인 5명을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법조경력 6년차부터 31년차까지 국선변호인 경력과 희망 여부 등을 고려해 직권으로 국선변호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국선변호인에 대한 인적사항은 충실한 재판준비와 원활한 업무수행을 위해 재판 재개 전까지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재판부는 "재판 시작 전에 인적사항이 공개될 경우 인터넷 등을 통한 과도한 신상털기나 불필요한 오해, 억측, 비난 여론이 예상된다"며 비공개 이유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 국선변호인이 지정됨에 따라 공판은 이르면 11월부터 속행될 것으로 보인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9.60하락 0.4911:42 09/17
  • 코스닥 : 1040.66상승 1.2311:42 09/17
  • 원달러 : 1177.40상승 5.611:42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1:42 09/17
  • 금 : 73.09상승 0.8311:42 09/17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이준석 "우물 안 개구리 벗어나 개혁으로 정권 창출"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이준석 "우물 안 개구리 벗어나 개혁으로 정권 창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