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향한 절실함"… '더 유닛' 리부팅 프로젝트가 기대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그램 소재가 아이돌이지만 살면서 간절함이나 꿈에 대한 열망을 가진 분들도 교감을 할 수 있을 거라고 본다. 상처 받았던 사람들이 프로그램으로 치유했으면 좋겠다"
"꿈 향한 절실함"… '더 유닛' 리부팅 프로젝트가 기대되는 이유

오늘(25일)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제작발표회에서 박지영PD가 한 말이다.

이날 '더 유닛' 제작발표회에는 한경천 CP, 박지영PD, 가수 황치열, 현아, 태민, 산이, 조현아 등이 참석했다.

'더 유닛'은 연예계 데뷔 경력이 있으며 무대에서 꿈을 펼치고 싶은 참가자들의 재능과 잠재력을 발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유닛 그룹을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U(you), N(&), I(I), T(Plus) 즉, 'You & I Plus' 라는 뜻으로 너와 내가 만드는 조합을 의미한다. '

황치열은 "간절한 친구들이 많이 나왔다. 어떤 무대든 올라 가고 싶고 잘하고 싶은 마음은 다 똑같은 것 같다. '더 유닛'의 다른 점은 연습하다가 온 친구들이 아니라 프로라는 명찰을 달고 데뷔하고 쓴 맛을 보고 무대에서 서는 친구들이다. 남다른 각오, 저희를 바라보는 희망의 눈빛이 있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희 참가자들의 무대는 굉장히 아름답고 드라마틱하다"고 말했다.

태민은 “내가 나온 것은 잘나서가 아니다. 내가 가지고 있는 경험을 토대로 조언을 해주고 싶다. 무대 위에서 앵글이나 화면에 어떻게 나오는지 등 노하우를 전해주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현아는 공감력, 산이는 분위기 환기 부분 조현아는 따뜻함을 담당하겠다고 덧붙였다.
"꿈 향한 절실함"… '더 유닛' 리부팅 프로젝트가 기대되는 이유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더 유닛'은 연습생 데뷔 프로젝트 Mnet '프로듀스101'과 유사하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었다. 연습생이 아닌 현직 아이돌을 대상으로 했다는 점을 제외하고 서바이벌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을 만들어 데뷔하는 방식 등이 비슷하기 때문. 하지만 '더 유닛'은 최종 데뷔를 떠나 실패를 맛본 무명의 연예인들에게 재도약의 기회를 주겠다는 의도다.

뿐만 아니라 ‘더 유닛’의 무대 연출적인 부분에서 일본 프로그램들과 비슷하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한경천 CP는 “최신 경향을 방영해야 한다는 사명이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을 소화하기 위해 무대가 한정적이었다. 매우 독창적인 것을 탐구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한상천CP는 "'더 유닛'은 청춘들과 꿈에 대한 이야기다. 포기하지 않고 열정을 유지한다는 게 쉽지 않다. KBS가 꿈을 이뤄준다고 하기 보다는 이룰 수 있게 도와주는 조력자 역할을 하려고 한다. 앞으로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아이돌 어벤져스 유닛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은 이번 주 토요일인 28일 밤 9시 15분 첫 방송된다.

사진. KBS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