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올해 남은 분양물량 9000가구… 흥행 이어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3년(2015~2017년) 간 10월말 이후 연내 서울 분양 물량. /자료=부동산인포
최근 3년(2015~2017년) 간 10월말 이후 연내 서울 분양 물량. /자료=부동산인포
연내 서울 분양 물량이 9000여 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이은 정부 규제를 뚫고 분양 흥행을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2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연말까지 서울에서는 총 9094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 중이다.

이는 전년 동기(4300가구) 대비 2.1배 많은 수준이다. 일반가구 중 정비사업(재개발·재건축) 물량은 7997가구로 전체 분양가구의 87.9%를 차지한다. 나머지는 공공택지인 항동지구, 지역조합 분양물량이다.

전년 대비 분양 물량이 늘어난 데다 부동산시장을 겨냥한 정부의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이 발표되면서 앞으로 시장 분위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쏠린다.

이번 대책은 취약 차주에 대한 맞춤형 지원, 취약부분을 집중 관리해 가계부채 리스크를 낮추고 가계소득 증대 및 생계비 절감 등 소득분배의 구조적인 개선을 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이미 8·2부동산대책을 통해 중도금 대출 보증 건수 제한 등이 시행되고 있어 당장 큰 혼란은 없을 전망이다. 다만 중도금대출 보증한도 추가 축소, 신 총부채상환비율(DTI) 시행이 내년 1월로 예고돼 올 하반기보다 내년 1월 이후 시장은 좀 더 차분해질 전망이다.

건설사들은 정부가 내년 1월부터 보증기관의 보증비율을 현행 90%에서 80%로 축소할 방침이라 계획된 물량은 되도록 연내 공급할 가능성이 높다.

서울은 이미 9억원 초과 주택은 중도금 대출보증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분양이 호조세를 이어 왔던 만큼 당장은 이번 대책이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

권 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연내 청약을 계획했던 서울지역 예비청약자의 경우 이미 8·2대책을 통해 강화 됐던 규제가 시행된 만큼 이번 대책의 직접적인 영향은 적어 보이지만 연내 금리인상이 단행되고 내년 1월 이후 주택구매심리는 다소 위축될 가능성도 있다”며 “결국 보유해서 안정적일만한 입지, 상품성을 갖춘 분양사업장을 중심으로 청약자가 관심을 보이면서 서울에서도 선호지역과 비선호지역간의 청약률은 편차가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6.94상승 7.6510:26 05/23
  • 코스닥 : 883.18상승 3.310:26 05/23
  • 원달러 : 1268.10보합 010:26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26 05/23
  • 금 : 1842.10상승 0.910:26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