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영화제' 최희서, 신인상+여우주연상 2관왕 "받을 줄 몰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희서가 '대종상 영화제' 여우신인상과 여우주연상까지 거머쥐는 영예를 안았다. 
'대종상 영화제' 최희서, 신인상+여우주연상 2관왕 "받을 줄 몰랐다"

최희서는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영화 '박열'로 여우신인상, 여우주연상을 꿰찼다.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공효진(미씽: 사라진 여자), 김옥빈(악녀), 염정아(장산범), 천우희(어느날), 최희서(박열)가 이름을 올렸다. 

최희서는 신인상을 받으며 "아무도 안된다고 했던 저를 믿어준 이준익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며 길고 길게 소감을 밝혔다. 사회를 보던 신현준이 "생방송인데 8초가 오버됐다"고 너스레를 떨 정도였다.

그랬던 최희서이기에 여우주연상은 미처 예상하지 못한 듯 했다. 최희서는 "정말 상을 받을 줄 몰라서 아까 모든 소감을 다 말했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사진. 메가박스 플러스엠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