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영화제 방송사고, 최희서 수상소감 중 "밤 새우겠네, 그만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종상영화제 방송사고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대종상영화제 방송사고, 최희서 수상소감 중 "밤 새우겠네, 그만해라"

지난 25일 진행된 제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사고가 논란이일고 있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TV조선을 통해 생방송된 이날 시상식에서는 최희서가 신인여자배우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 2관왕에 오르며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신인상을 받은 최희서는 감격에 겨워 약 4분간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 가운데 유튜브 중계영상 등에는 현장 스태프의 목소리가 방송에 섞여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최희서가 이준익 감독을 언급하자 "이준익 감독이 있다"며 '빡빡이'라고 속된 말로 이르는가 하면, "이제 그만하자", "밤 새우겠다", "돌겠다" 등의 목소리가 더해져 시상식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대종상 측 관계자는 "방송 중계 당시에는 확인하지 못했다. 스태프 목소리가 함께 나왔다는 지적을 확인했고 현재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뒤에 입장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2.81상승 7.3909:13 07/04
  • 코스닥 : 734.51상승 5.0309:13 07/04
  • 원달러 : 1297.30보합 009:1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09:13 07/04
  • 금 : 1801.50하락 5.809:13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