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방송사고, 최희서 수상소감중 막말논란 "스태프 아닌 객석 소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종상 영화제'에서 최희서의 수상소감 중 들린 막말은 스태프가 아닌 객석소음인것으로 알려졌다.
대종상 방송사고, 최희서 수상소감중 막말논란 "스태프 아닌 객석 소음"

지난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진행돼 TV조선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 가운데 잡음과 함께 '빡빡이' '돌겠다' 등의 목소리가 유튜브 영상 등에서 확인돼 논란이 었다.

이에 대종상 측은 스타뉴스를 통해 "논란이 된 부분은 객석 소음이며 TV 조선에서 공식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TV조선을 통해 생방송된 이날 시상식에서는 영화 '박열'의 가네코 후미코 역으로 열연한 배우 최희서가 신인여자배우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 2관왕에 올랐다. 최희서는 1부 초반 수상한 신인여우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 감동적인 수상 소감을 남겼다.

이 가운데 유튜브 중계영상 등에는 최희서가 이준익 감독을 언급하자 객석에 있던 이준익 감독이 카메라에 잡혔고 "객석에 이준익 감독 있어요. 뒤에 빡빡이. 이 양반 아닌가"라는 목소리가 등장했다. 다시 최희서가 잡히며 수상소감이 길게 이어지자 "그만 합시다, 좀" "돌겠네" "밤 샐래" 등 막말이 이어져 논란이 가중됐다.

사진. 스타뉴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84상승 23.3912:26 05/27
  • 코스닥 : 875.34상승 3.9112:26 05/27
  • 원달러 : 1254.60하락 12.412:26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2:26 05/27
  • 금 : 1847.60상승 1.312:26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