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공식입장 "남편 억울한 죽음, 상속관련 분쟁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군상을 당한 송선미가 공식입장을 전했다. 
송선미 공식입장 "남편 억울한 죽음, 상속관련 분쟁 아니다"

송선미의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오늘(26일) "고인은 불법적으로 재산을 빼앗긴 할아버지를 돕던 중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어 "가해자들은 문서 등을 위조하며 재산을 탈취하였을 뿐만 아니라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재산을 되찾기 위한 소송을 진행하시던 할아버지의 의사에 따라 이를 돕던 고인을 상대로 살인을 사주하는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송서미는"본사건은 생존해계신 할아버지가 불법적으로 빼앗긴 재산을 되찾는 과정에서 이를 보조하던 고인에게 앙심을 품은 가해자들에 의해 저질러진 범행"이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송선미는 "미망인과 어린 딸을 포함한 유족들이 아직도 고인을 잃은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진실규명에 수고해주신 검찰 관계자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선미 남편 고씨는 지난 8월 오전 11시 40분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조모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다음은 송선미 공식입장 전문이다.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의하면 고인은 불법적으로 재산을 빼앗긴 할아버지를 돕던 중 계획된 흉악범죄에 의하여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가해자들은 고령의 할아버지를 상대로 문서등을 위조하며 재산을 탈취하였을 뿐만 아니라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재산을 되찾기 위한 소송을 진행하시던 할아버지의 의사에 따라 이를 돕던 고인을 상대로 살인을 사주하는 상상하기도 어려운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 본 사건은 일부 잘못 보도된 바와 같이 유산이나 상속관련 분쟁이 원인이 된 것이 아니며 생존해계신 할아버지가 불법적으로 빼앗긴 재산을 되찾는 과정에서 순수하게 할아버지의 의사에 따라 이를 보조하던 고인에게 앙심을 품은 가해자들에 의해 저질러진 범행이며 고인은 정말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것으로 분쟁의 당사자는 불법적으로 재산을 빼앗긴 할아버지와 이를 빼앗아간 가해자들입니다.

- 미망인과 어린 딸을 포함한 유족들이 아직도 고인을 잃은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할아버지의 재산환수를 순수하게 돕던 고인이 마치 할아버지의 재산을 탐내어 가해자들과 분쟁을 벌인 것처럼 사실과 다르게 오도된다면 억울하게 목숨을 잃은 고인의 명예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황망한 유족들의 가슴에도 다시 한번 못을 박는 일이 될 것입니다.

- 이러한 점을 감안하시어 본 사건을 가해자와 고인과의 재산다툼으로 치부하는 글이나 보도를 삼가해 주실 것을 진심으로 요청드리며 진실규명에 수고해주신 검찰관계자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사진. MBC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6.17하락 25.6113:23 07/06
  • 코스닥 : 754.91상승 3.9613:23 07/06
  • 원달러 : 1306.20상승 5.913:23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3:23 07/06
  • 금 : 1763.90하락 37.613:23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