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30일 구속여부 결정… 사체유기 등 혐의 적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금니 아빠 이영학.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가 지난 11일 서울 중랑구 소재 사건 현장에 현장 검증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어금니 아빠 이영학.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가 지난 11일 서울 중랑구 소재 사건 현장에 현장 검증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35)의 딸 이모양(14)의 구속 여부가 30일 결정된다.

서울북부지법 김병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0일 오전 10시30분 이양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전날 이양에 대해 사체유기, 미성년자유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이양은 이씨와 함께 피해자 A양(14)의 시신을 담은 여행용 가방을 차량에 싣고 강원 영월군 소재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양은 수면제가 들은 음료수인 것을 알면서도 A양에게 전달하는 등 이씨와 범행을 함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A양의 사체에서 수면제인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

경찰 관계자는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진행하던 이양에 대해 가족과 주거 환경 조사, 전문가의 정신·심리 상태 등에 대한 자문을 받은 결과를 바탕으로 증거인멸 우려, 범죄 혐의 상당성 및 중대성 등을 종합해 검찰과 협의를 거쳐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검찰도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검찰 관계자는 "영장이 기각됐을 때 건강이 안 좋다는 이유가 있었는데 이양의 건강이 많이 회복됐다"며 "'소년법상 부득이한 사유가 없으면 구속하지 말아야 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이양의 경우 돌볼 사람이 없다. 친척이 있기는 하지만 현실적으로 돌볼 상황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찰은 이양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지난 12일 기각됐다.

서울북부지법 최종진 영장전담 판사는 당시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에 의해 소명되는 범행의 경위와 내용, 피의자의 심문 과정에서의 진술 태도, 피의자의 건강 상태 등에 비춰 이양이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