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바이스, 지드래곤 등 50인 참여한 '트러커 재킷 탄생 50주년' 프로젝트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글로벌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Levi’s)는 미국의 아이콘이자 데님 재킷의 대명사인 70505 Type III 트러커 재킷 탄생 50주년을 축하하는 특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image

리바이스는 트러커 재킷의 탄생을 축하하고 지난 50년간 패션 아이콘으로 사랑받아 온 것을 기념하기 위해 미국 LA에서 50인의 글로벌 인플루언서들이 직접 커스터마이징한 트러커 재킷을 전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선정된 50인의 글로벌 인플루언서는 각자의 개성을 담아 트러커 재킷을 재해석해 다양하고 위트 넘치는 아이템으로 재탄생시키며 행사에 동참했다.

image

세계적으로 대중문화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여겨지는 글로벌 인플루언서로는 오프 화이트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 칼리 클로스, 미로슬라바 두마, 슬론지 놀리세 등이 선정되었으며 한국에서는 글로벌 인플루언서로 뮤지션 지드래곤, 씨엘, 혁오, 모델 아이린이 참여해 주목을 받았다.

image

 

image

특히,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힙합 아티스트이자 패션 아이콘으로 손꼽히는 지드래곤은 음악과 스타일의 결합을 중요하게 생각하여 초기 힙합 세대에 인기를 끌었던 컬러풀하게 커스터마이징한 데님 베스트와 재킷을 오마주하여 지드래곤만의 특색 있는 작품을 선보였다. 독보적인 카리스마 싱어송라이터인 CL은 신선한 관점에서 접근하여 트러커 재킷에 밀리터리 풍의 벨트와 백팩을 연결한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였다.

image

 

image

한편, 1870년대 리바이스의 탄생과 함께 탄생한 트러커 재킷은 타입 I으로 시작하여 1967년 선보인 타입 III로 오늘날까지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타입 III는 당시 비틀즈의 기타리스트 조지 해리슨이 샌프란시스코의 록 페스티벌에서 착용하며 대중에게 상징적인 실루엣으로 거듭났다. 리바이스의 설립 당시 작업복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데님 재킷은 1967년 새로운 505 지퍼 플라이 진과 함께 70505라는 상품번호를 얻게 되며 패션의 아이콘 그리고 문화 혁명의 상징이 되었다.


사진제공. 리바이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