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해빙 무드?… APEC서 한중정상회담 논의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얼어붙은 한·중관계를 녹이기 위해 청와대가 양국정상회담을 추진할 뜻을 내비쳤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8일 뉴스1과 통화에서 “한중관계 복원의 화룡점정은 양국 간 정상회담”이라며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계기는 다음달 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이 제일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중 양국이 공히 관계회복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어 이를 목표로 실무선 대화를 하고 있다”며 “가장 최적의 안은 정상회담에서 사드 문제가 이야기되지 않도록 사전에 이 문제가 (실무선 조율을 통해) 해소되는 것 아니겠느냐”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한·중 통화스와프 재연장 계약 체결과 중국 여행사의 한국 관광객 재모집, 한중 국방장관 회담, 중국에 대한 정부의 수조원 규모 투자계획 등을 양국간 관계개선을 암시하는 긍정적 신호로 보고 있다.

여기에 실무선 조율을 마쳐 한중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한 논의도 가능하게 될 거란 관측이다.

다만 한국과 중국의 입장차가 여전히 크고 사드 외에도 북한 핵·미사일 도발 등 이해관계가 각기 달라 낙관하긴 어렵다.

이 관계자 역시 “목표를 두고 노력은 하지만 실무선에서 해결이 다 되지 않을 수도 있다”며 “조율의 결과를 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의식
정의식 esjung@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부장 정의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