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초대형 IB 첫 주자… 발행어음 인가 '눈앞'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한국투자증권이 국내 증권사 중 가장 먼저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진출할 전망이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자기자본 4조원 이상 대형 증권사 중 한국투자증권의 단기금융업 인가안을 가장 먼저 상정했다. 또 대형 증권사 5곳(미래에셋대우·NH투자증권·KB증권·삼성증권·한국투자증권)의 초대형 IB 지정안도 함께 상정했다.

금융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의 신사업 인가 심사를 마친 한국투자증권을 먼저 안건으로 상정했고 삼성증권을 제외한 나머지 세 곳은 아직 심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날 상정한 초대형 IB 인가안과 단기금융업 인가안은 다음주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처리된다. 한국투자증권은 발행어음 인가안이 금융위에서 통과되면 그날부터 바로 관련 업무를 시작할 수 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