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 두달째 감소… 3844억6000만달러

 
 
기사공유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두 달 연속 감소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 외환보유액은 전달보다 2억1000만달러 감소한 3844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9월 외환보유액이 달러 강세로 7개월 만에 줄어든 이후 두 달 연속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외화자산 운용수익은 늘었지만 미달러화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이 3574억 달러(93.0%)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예치금 172억9000만 달러(4.5%), 특별인출권(SDR) 32억8000만 달러(0.9%), IMF 포지션 17억4000만 달러(0.5%), 금 47억9000만 달러(1.2%)로 구성한다.

8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중국이 3조1085억달러로 가장 많고, 일본 1조2663억달러, 스위스 7951억달러 순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