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일본 방문에 열도 들썩… 트럼프 방일 앞두고 '땅 고르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방카.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 고문이 2일(현지시간)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다. /사진=뉴시스(AP 제공)
이방카.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 고문이 2일(현지시간)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다. /사진=뉴시스(AP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 고문이 2일(현지시간) 일본에 도착했다.

현지 언론은 이방카 고문의 방일에 대해 일제히 보도하며 그의 의상부터 말 한마디까지 관심을 보이며 화색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방카 고문이 일본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박3일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남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고문과 자녀 3명은 동반하지 않았다.

이방카 고문의 방일 목적은 3일 도쿄에서 열리는 국제여성회의(WAW) 강연이지만,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에 앞서 이미지 쇄신을 위한 땅 고르기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방카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수행하며 일본에 이어 한국과 중국도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취소하고 일본만 방문하는 것으로 조정했다.

이방카 고문이 한국과 중국 방문 일정을 취소한 이유는 미국의 세제 개편 업무를 위한 것이라고 미국 언론은 전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의혹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이방카 고문을 조기 귀국시켜 대응케 한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고 일본 언론은 전달했다.

한편 이방카 고문은 3일 오전 도쿄에서 열리는WAW에서 강연한다. 패션 브랜드를 론칭한 자신의 경험 등을 바탕으로 여성의 기업과 경제적 자립 등에 대해 강연할 전망이다.

이후 3일 오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주최하는 저녁 만찬에 참석한다. 쿠슈너 고문의 종교인 유대교로 개종해 돼지고기를 먹지 못하는 이방카 고문을 고려한 특별 메뉴가 준비될 예정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2.12하락 51.3710:21 03/05
  • 코스닥 : 909.59하락 16.6110:21 03/05
  • 원달러 : 1132.10상승 710:21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21 03/05
  • 금 : 63.11상승 1.6710:21 03/05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