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강형욱 "위험견종 입양, 해외에선 총기소유와 비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썰전에 반려견 훈련전문가인 강형욱씨가 출연했다. /사진=방송 캡처
썰전에 반려견 훈련전문가인 강형욱씨가 출연했다. /사진=방송 캡처

‘썰전’에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잘 알려진 강형욱씨가 출연했다. 2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강형욱씨가 출연해 최근 논란이 불거진 연예인 최시원씨의 반려견 문제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씨는 최씨의 반려견종으로 알려진 프렌치불독에 대한 질문을 자주 받는다고 밝혔다. 강씨는 "프렌치불독이 사나운 견종이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며, 견종의 공격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는 "어떤 견종이 공격적이라는 말은 어떤 민족은 술주정뱅이고 어떤 민족은 '항상 예의바르다'라는 말과 같다. 개체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견종별로 성향을 일반화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강씨는 다만 "예전 영국에서는 싸움을 붙이는 개가 있었다. 그래서 훨씬 용맹하고 흥분을 잘하는 견종이 있다. 그런 개는 반려견으로 키우기 위해서는 신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씨는 "우리나라에선 돈을 주면 위험 견종도 쉽게 입양 가능하다. 하지만 외국에서는 그렇지 않다. 허가를 받아야 하고 충분한 교육을 받아야 하고 총기 소유랑 비슷하다"며, 국내 반려견 입양의 제도적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강씨는 "(총기소유에) 면허가 필요하듯이 위험한 견종에게는 단련할 수 있는, 교육할 수 있는 그런 보호자에게 입양돼야 한다"고 맹견 입양이 엄격히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을 재차 강조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