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모델 차수민, "무채색의 옷을 즐겨 입는다"

모델 차수민, 2018 서울패션위크 핫루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2018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12개 이상의 런웨이를 섭렵한 차수민은 신예답지 않은 카리스마로 미스지, 프리마돈나, YCH 등 유명 메인 쇼에 대거 올라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Q. 모델을 시작한 시점과 계기는? 

우연히 보게 된 샤넬 쇼 영상을 계기로 17살때 시작했다. 대학문제로 잠시 접었지만, 아쉬움이 남아 후회하지 않으려고 대학 졸업 후 다시 시작했다.

Q. 지금 입은 스타일에 대해 말하자면?

청재킷이나 라이더재킷을 즐겨 입는다. 원래 톰보이 스타일이나 매니시한 스타일을 좋아해 머리를 자른 이후 더 즐겨 입는다.

오늘은 중요한 행사가 있어, 내가 가장 좋아하는 라이더 재킷과 블랙 진, 블랙 워커의 올블랙 룩으로 매시함을 더욱 부각시켰다.

Q. 나만의 스타일링 비법은? 

대부분 무채색의 옷을 즐겨 입는다. 대신 모자나 신발 컬러에 포인트를 주는 편이다.

Q. 모델이 된 후 주변 반응은? 

중∙고등학교 친구들과 선생님들께 연락이 종종 온다. 부모님과 친구들은 주변에 자랑하고 다닌다.

Q. 이 세상에 단 두 개의 패션 아이템이 있어야 한다면?

청바지와 후드티.

청바지는 패션의 가장 기본적이면서 누구나 다 하나씩은 가지고 있고, 남녀노소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

후드티는 프린트가 되어있거나, 포인트 컬러만 있어도 편하면서 다양한 연출을 할 수 있어서 좋다. 

Q. 스타일링이 잘 된 날, 무엇이 하고 싶어?

친구랑 예쁜 카페에서 사진을 찍는다.

Q. 그 동안 모델일을 하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점은?

모델을 처음 시작할 땐 잘 보이지 않던 것들이 이번 패션위크에서는 조금 더 보였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짧은 쇼에서 더 예쁜 옷을 보여주기 위해 뛰고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실로 대단함을 느꼈다.


사진. 에스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