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 긴장상대는 애플보다 중국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사진=임한별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사진=임한별 기자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4억대를 넘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가 8250만대로 20.6%를 차지,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애플이 4670만대(11.7%)로 그 뒤를 따랐다.

3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5% 성장한 4억500만대로 집계됐다. 업계는 3분기 갤노트8, V30, 아이폰8, P10 등 각 스마트폰 제조사의 프리미엄 단말기가 잇따라 출시돼 출하량이 늘었다는 분석이다.

가장 많은 스마트폰을 출하한 업체는 삼성전자로 지난해 같은기간 출하량인 7600만대보다 9% 증가한 8250만대를 기록했다. 시장점유율은 20.6%로 지난해보다 0.6%포인트 늘었다. 2위는 애플이 차지했다. 애플은 아이폰7과 아이폰8 판매에 힘입어 4670만대를 출하했다. 확실한 변화가 없었던 탓에 전년 동기 대비 3% 늘어나는 데 그쳤다. 애플은 지난해 같은 기간 4550만대를 출하했다. 이 영향으로 애플의 시장점유율은 전년 동기 12%에서 0.3%포인트 줄어든 11.7%를 기록했다.

화웨이 P10. /사진=머니투데이DB
화웨이 P10. /사진=머니투데이DB
이번 조사에서는 중국업체들의 약진이 눈에 띄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3위부터 6위까지 모두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3위 화웨이 3910만대(9.8%) ▲4위 오포 3350만대(8.4%) ▲5위 비보 2860만대(7.1%) ▲6위 샤오미 2800만대(7.0%)를 기록했다. 중국 업체들의 전체 출하량을 합치면 1억2920만대에 달하며 점유율은 32.3%다. 이 중 샤오미는 전년 동기 대비 81%에 달하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주목받았다.

한편 LG전자는 7위를 기록했는 데 전년 동기 대비 3%포인트 늘어난 1390만대의 출하량을 기록하며 샤오미의 절반 수준을 보였다.

한 전문가는 “4분기에는 애플이 약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통적으로 4분기에 강한 모습을 보였는 데 이번에는 아이폰X(텐)과 아이폰8의 출시까지 겹쳐 그 파괴력을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