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양사 '아기단풍' 초절정… "내장산으로 오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양사 '아기단풍'이 내장산국립공원을 물들이고 있다. 아기단풍은 오는 7~8일 절정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뉴시스(국립공원 백암사무소 제공)
백양사 '아기단풍'이 내장산국립공원을 물들이고 있다. 아기단풍은 오는 7~8일 절정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뉴시스(국립공원 백암사무소 제공)
백양사 아기단풍이 내장산국립공원을 빨갛게 물들이고 있다.

5일 전남 장성에 위치한 백양사에는 아기단풍을 구경하기 위한 단풍객들이 몰려들었다. 아기단풍은 잎의 크기가 어린아이 손바닥처럼 작고 귀여워 ‘애기단풍’으로도 불리며 인기가 높다.

내장산국립공원 백암사무소는 “백암산 아기단풍이 오는 7~8일 절정을 맞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백암산과 백양사 인근의 백양계곡은 약 1.5㎞구간에 단풍터널길과 갈참나무 군락이 장관을 빚는 단풍 명소다.

한편 백양사 인근에서는 오는 12일까지 단풍 축제도 함께 열린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