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이동준 "클레멘타인, 쓸데없이 제작해서 영화 못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동준이 자신의 영화 '클레멘타인'을 언급했다.
'전체관람가' 이동준 "클레멘타인, 쓸데없이 제작해서 영화 못 해"

이동준은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JTBC '전체관람가'에서 이원석 감독의 단편영화 '랄라랜드'와 작업기가 공개됐다.

이날 이원석 감독은 단편영화 캐스팅을 위해 이동준과 만났다. 이동준은 "제가 원래 영화배우였는데, 쓸데없이 '클레멘타인'을 제작하면서 영화를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이원석 감독은 "아니다. '암을 낫게 한 영화'라는 평도 있다. 저는 정말 팬이었다"고 했다.

이동준은 "'클레멘타인'은 한국 영화를 이렇게 만들면 안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라고 솔직한 감정을 털어놨다.

이원석 감독은 "이 영화도 '클레멘타인'의 연장선이다"고 말했고, 이동준은 "이것도 망하는 것 아니냐"고 말하며 영화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사진. JTBC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