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 소화기' 출시 7개월 만에 2만7000대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말하는 소화기. /사진=경기 성남시 제공
말하는 소화기. /사진=경기 성남시 제공

'말하는 소화기'가 출시 7개월 만에 2만7000대가 판매되며 호평을 받고 있다.

말하는 소화기는 일반 가정에 보급돼 있는 3.3㎏ 무게의 분말소화기에 음성 안내 장치를 부착한 제품이다. 홍의선·백정열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소방관이 개발했으며, 지난해 9월 경기도가 주최한 직원 아이디어 공모전 '영아이디어 오디션'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5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말하는 소화기는 지난 4월 출시 이후 10월 말 현재 경기도에서 일괄 구매한 1만6000대를 비롯해 전국 각지 소방서와 대형 마트 등에 1만1133대를 판매했다.

경기도는 해마다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정책에 따라 독거노인과 기초생활수급자 등 화재 취약 계층에 소화기를 보급하는데 올해는 모두 말하는 소화기로 대체해 제공했다. 타 지역에서 판매된 1만1133대의 구입처는 관공서 7060대, 대형 마트 2164대, 공장·숙박업소·건설현장 등 1664대, 학교 245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말하는 소화기 상단에 음성 센서가 있어 소화기를 들면 "1. 안전핀을 뽑으세요" "2. 노즐을 잡고 불쪽을 향하세요" "3. 손잡이 움켜쥐고 분말을 쏘세요" 등 소화기 사용법을 음성으로 알려준다. 각 부위에는 '1. 안전핀' '2. 노즐' '3. 손잡이' 표시가 크게 붙어 있어 음성 안내대로 따라만 하면 된다.

홍 소방관은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2015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성의 경우 8.5%, 남성은 40.2%만이 소화기 사용법을 안다고 응답한 만큼 소방시설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말하는 소화기의 경우 별다른 교육을 받지 않아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어 시장의 반응이 좋다"고 평가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6.42하락 9.7112:25 08/06
  • 코스닥 : 1058.44하락 1.112:25 08/06
  • 원달러 : 1142.70하락 112:25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2:25 08/06
  • 금 : 68.80하락 2.5712:25 08/06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