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8 그랜저 출시… HDA, 카카오아이 등 최초탑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 2018 그랜저 출시… HDA, 카카오아이 등 최초탑재

현대차, 2018 그랜저 출시… HDA, 카카오아이 등 최초탑재

현대자동차가 고속도로주행보조(HDA)와 카카오아이 등 최신사양을 대거 탑재한 2018년형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차 브랜드 최초로 적용되는 HDA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는 고속도로 주행 시 ▲차간거리 제어는 ▲차선유지 ▲정지 후 재출발 ▲속도제한 구간별 속도 자동 조절 등의 기능이 포함된 첨단 주행보조 기술이다. 현대차그룹에서는 그간 제네시스 브랜드에만 적용돼왔다. 이와 함께 제네시스 G70에 최초 적용된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아이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현대차 브랜드 최초로 적용했다.

현대차는 이와함께 주행 중 후방 상황을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DRM)도 기본 모델부터 적용했다. 기존에는 가솔린 2.4, 디젤 2.2 프리미엄 트림부터 선택가능했다.

또 블루링크를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는 동시에 무상 이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크게 확대해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IT 사양에 대한 고객의 요구에 적극 대응했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공기 청정 모드 역시 전 모델에 적용했다.

기존 그랜저 고객들의 반응 분석을 통해 하이패스 시스템, 썬바이저(햇빛 가리개) 및 트렁크 번호판 LED 램프를 기본 적용하고 플로팅 타입의 내비게이션에 부착된 아날로그 시계의 디자인을 개선했다. 후석에는 모바일 기기의 활용도가 높은 점을 고려해 핸드폰 거치 트레이 및 수납함, USB 충전·연결 단자가 포함된 고급형 암레스트를 주력 모델인 가솔린 2.4 프리미엄부터 적용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고속도로에서 크루즈 컨트롤 작동 시 속도제한 구간에 맞춰 자동으로 감속하는 기능을 추가한 내비게이션 기반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더해 주행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2018년형 그랜저 ▲2.4 가솔린 모델은 3105만~3400만원 ▲2.2 디젤 모델은 3405만~3700만원 ▲3.0 가솔린 모델은 3595만~3900만원 ▲3.3 가솔린 모델은 4330만원(셀러브리티 단일 트림)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3580만~3995만원(세제 혜택 후)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18년형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고객의 안전과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최신 신기술과 선호 사양을 더욱 확대 적용함으로써 한층 더 높은 상품성을 갖췄다”며 “그랜저를 꾸준히 사랑해 준 고객들에게 더 좋은 상품성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 6세대 그랜저(하이브리드 포함)는 지난해 11월 말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약 11개월 동안 누적 12만9110대가 판매됐으며 올해에만 11만671대(구형 제외)가 판매돼 올해 최다 판매 차종 등극이 확실시되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