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서은수와 '친딸 바꿔치기' 정체 탄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이 가짜 딸 정체가 탄로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서은수와 '친딸 바꿔치기' 정체 탄로

지난 5일 KBS 2TV '황금빛 내인생' 에서는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재성(전노민 분)의 분노와 가짜딸 정체가 밝혀진 뒤 해성그룹에서 쫓겨난 지안(신혜선 분)의 모습이 그려져 안방극장을 소름 돋는 긴장감으로 뒤덮였다.

이날 재성은 지안의 입을 통해 그토록 믿고 싶지 않았던 진실을 확인하자마자 “넌 다 알고 있으면서 감히 우리를 기만했구나. 네 얼굴 보고 확인해야 했고 확인했으니 더 말 섞을 필요 없어! 네 발로 걸어 나가게 하는 게 내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배려니 지금 당장 이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지르며 극으로 차오른 분노를 폭발시켰다.

노명희(나영희) 역시 크게 충격을 받았고, 서지안은 그대로 집에서 쫓겨났다. 최재성은 자신을 속인 서태수(천호진)와 양미정(김혜옥)의 집을 찾았다.  

최재성은 서태수에게 "내 딸을 내 가슴에 묻고 살았는데, 죽은 딸이 돌아왔어. 근데 그 딸이 또 내 딸이 아니야. 세상에 할 짓이 없어서 딸을 바꿔치기 해? 당신이 인간이야?"라고 분노를 쏟아냈다. 연신 죄송하다는 서태수의 사죄에도 최태성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이에 최재성은 서태수에게 분노 섞인 막말을 쏟아냈고, 이를 듣고 있던 진짜 최은석인 서지수(서은수)는 자리를 도망쳤다.  
 
서지수를 쫓던 최재성은 서태수를 주먹으로 내리치며 "어디서 아버지 행세를 하느냐"고 했다. 이 모든 사태를 알게 된 최도경(박시후)은 서지안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았다. 

지수는 집으로 돌아와서도 지안(신혜선 분)만 찾는 부모님에게 배신감을 느끼고 분노와 서러움의 울분을 터뜨렸다. 그는 부모의 진심을 오해하고 가짜 딸인 자신은 그저 대신 주워다 키운 애라며 이를 악 물었고, 혼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특히나 마지막 장면에선 지수가 지안의 뺨을 때리고 끝나 더욱 치닫는 감정선이 예고됐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서지안(신혜선 분)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가족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사진. KBS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0하락 24.2809:35 06/17
  • 코스닥 : 997.74하락 0.7509:35 06/17
  • 원달러 : 1128.80상승 11.609:35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35 06/17
  • 금 : 72.78상승 0.9909:35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