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덴소·델파이·현담 등 부품업체 납품 담합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담합 업체 과징금 부과 내역. /제공=공정거래위원회
담합 업체 과징금 부과 내역. /제공=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완성차 업체가 발주한 연료펌프 입찰 과정에서 낙찰 예정자를 합의하는 등 담합한 4개 자동차 부품사업자를 적발해 시정명령을 부과하고 3개 사업자에 37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6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일본 덴소코퍼레이션과 덴소코리아오토모티브, 그리고 현담산업 등 3개 자동차 연료 펌프 사업자는 2007년 8월부터 2009년 2월27일까지 국내 완성차 업체가 발주한 자동차 연료 펌프의 플랫폼별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 예정자를 결정하고 투찰 가격 정보를 교환해 입찰에 참가했다. 덴소는 각종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일본 사업자이며, 덴소코리아는 덴소의 국내 자회사이다. 현담은 국내에 소재하는 사업자인데 2002년 3월 일본 아이산쿄우교우의 계열회사로 편입됐다.

또 덴소와 덴소코리아, 델파이파워트레인 등은 가변 밸브 납품에서 상대방 업체의 시장을 뺏지 않기로 담합했다. 이들은 2009년 6월1일 합의하고 2012년 5월 6일까지 이를 실행했다. 델파이파워트레인은 자동차 부품을 제조 판매하는 국내 소재 회사이다. 2009년 당시 국내 완성차업체의 가변밸브타이밍 시장을 양분하고 있었던 덴소코리아와델파이파워트레인은 완성차 업체가 경쟁을 유도하면서 단가인하 압력을 가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답합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회사는 국내 완성차 업체가 신규 견적 요청서(RFQ)를 발행하면, 상대방의 투찰 가격 수준 등을 확인한 후 투찰을 하는 방법으로 합의를 실행했다. 공정위는 향후 행위 금지 명령과 정보 교환 금지 명령을 내리고 이 중 덴소코리아, 현담, 델파이파워트레인 등 3개 사에 총 371억 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기업과 소비자에 피해를 주는 담합 행위는 사업자의 국적 등을 불문하고 철저히 감시하여 엄정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12.05상승 25.9511:02 06/25
  • 코스닥 : 1017.62상승 511:02 06/25
  • 원달러 : 1128.80하락 6.111:02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02 06/25
  • 금 : 73.73상승 0.311:02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