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센터 후원 강요 혐의' 김종 징역 3년6월·장시호 징역 1년6월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 장시호. 사진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사진=임한별 기자
김종. 장시호. 사진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사진=임한별 기자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 강요 혐의로 기소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56), 장시호씨(38)에 대해 검찰이 각각 징역 3년6월, 징역 1년6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진행된 김 전 차관과 장씨의 결심공판에서 "피고인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65)과 최순실씨(61)의 국정 농단에 관여한 것은 이미 이 법정에서 충분히 입증됐다. 사건의 중대성에 비춰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다만 "피고인들은 구속 이후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내밀한 관계에 대해 매우 상세히 진술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데 적극 기여했다"며 "이런 태도는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한 다른 국정농단 사건 피고인들과 매우 대조적이다. 이런 유리한 사정까지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차관은 최후진술에서 "체육 발전을 위해 차관으로 임명된 후 나름대로 사심없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그러나 저의 과욕으로 인해 어리석은 일도 많이 한 것 같다"며 "이번 재판을 통해 제 부끄러운 일과 행적들이 밝혀졌다. 지난 1년 간 후회도 많이 하고 반성도 많이 했고 한편으로는 이렇게 모든 게 밝혀져서 감사하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소회했다.

김 전 차관은 "어떤 사과의 말로도 모든 것이 정상화되진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죗값을 겸허하고 달게 받겠다. 부끄러운 과거를 뒤로 하고 새 삶을 살고 싶다. 학자적 양심으로 책임질 것이 있다면 모두 지겠다. 국민 여러분께 사죄 드리고 참회하는 심정으로 살겠다"고 언급했다.

장씨는 최후진술에서 "제가 잘못한 것을 너무 잘 알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고 호소했다.

김 전 차관과 장씨는 최씨와 공모해 삼성, 문화체육관광부, 그랜드코리아레저(GKL)에 압력을 넣어 각각 16억원, 7억원, 2억원의 후원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김 전 차관은 지난해 9월 국정감사에서 최씨를 모른다고 위증한 혐의를, 장씨는 영재센터 자금 3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선고공판은 다음달 6일 진행된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5:30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5:30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5:30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5:30 02/07
  • 금 : 1879.50상승 2.915:30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