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태곤, 이경규 "남주자니 아깝고 갖고 있긴 힘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이경규가 '도시어부'에서 이태곤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도시어부' 이태곤, 이경규 "남주자니 아깝고 갖고 있긴 힘들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예고없이 찾아온 이태곤을 향해 솔직한 심경을 드러낸다.

낚시를 마친 후, 직접 잡은 대어들로 요리를 만들던 이경규는 이태곤을 향해 "이태곤을 사극에 출연시켜 2년 정도 낚시터에 못 오게 해야 한다. 장수왕 같은 캐릭터를 맡아라"라고 응원인듯 응원아닌 말로 웃음을 자아낸다.

이를 들은 이태곤은 아랑곳하지 않고 생선 요리와 먹을 차돌 된장찌개를 만들어냈다. 이에 이경규는 "이태곤은 남 주자니 아깝고 갖고 있자니 힘든 존재. 계륵같은 존재"라면서도 "태곤이가 한 음식은 다 맛있다. 어차피 너 또 올 거 아니냐"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도시어부'는 연예계를 대표하는 자타공인 낚시꾼 이덕화∙이경규∙마이크로닷이 지금껏 공개된 적 없는 자신들만의 황금어장으로 함께 낚시 여행을 떠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사진. 채널A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23:59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23:59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23:59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23:59 09/23
  • 금 : 1655.60하락 25.523:59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