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간호사, 환자에 치명적 약물 주입… 최소 100명 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간호사. /사진=이미지투데이
간호사. /사진=이미지투데이

독일에서 환자들에게 치명적인 약물을 주입해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은 남성 간호사가 2개 병원에서 최소 100명의 환자를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BBC, 슈피겔 등 외신에 따르면 간호사 닐스 회겔은 자신이 돌보던 환자들에게 치명적인 약물을 주입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

회겔은 1999년부터 2005년까지 간호사로 일하면서 올덴부르크 병원에서 38명, 델멘호르스트 병원에서 62명의 환자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독일 검찰은 회겔이 더 많은 환자들을 살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회겔의 혐의가 모두 인정될 경우 그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중 1명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회겔은 2005년 환자에게 약물을 주입하려다 동료 간호사에게 적발됐다. 이로 인해 2008년 살인미수 혐의로 징역 7년6개월을 선고받았고, 2015년에는 추가 혐의가 밝혀지며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5:32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5:32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5:32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5:32 11/29
  • 금 : 1740.30하락 13.715:32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