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에게 선정적 춤 강요한 대형병원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간호사 장기자랑 논란. /사진=페이스북 SNS
간호사 장기자랑 논란. /사진=페이스북 SNS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옷차림과 춤을 강요한 한 대형병원이 도마위에 올랐다.

지난 10일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SNS)에 따르면 성심병원 간호사들이 원치 않는 장기자랑 행사에 동원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시민단체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네트워크 측은 재단에 소속된 복수의 간호사들이 직장갑질 119를 통해 해당 문제를 제보했다고 밝혔다.

박점규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네트워크 집행위원은 “직장갑질119를 통해서 재단 소속 간호사들의 제보가 많이 들어왔다”며 “이분들이 가장 강력히 호소했던 것이 야한 옷을 입고 장기자랑을 하고 체육대회에 참여하는 것이 거의 강요되다시피 이뤄지는 점이었다”고 말했다.

일송재단은 매년 10월 중 ‘일송가족의 날’을 지정, 재단 산하의 임직원이 모여 장기자랑과 체육대회 등을 펼치는 연간행사를 연다. 올해 10월에도 줄다리기, 피구 등 운동경기와 장기자랑을 진행했다. 문제는 장기자랑에서 소속 간호사들이 짧은 옷을 입고, 야한 춤을 출 것을 강요받았다는 주장이 나온다는 점이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간호사들의 경우 워낙 업무강도가 세서 대부분 쉬고 싶어하지 자발적으로 장기자랑을 하고 싶어 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아무래도 병원 간호부의 군기가 세다보니 시키면 하는 분위기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재단 측은 강제성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재단이나 병원 차원의 강요는 전혀 없었다”며 “논란에 대해 확인 중이고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