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하니, 뇌섹녀 면모… "IQ 145, 두 달만에 토익 90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제적 남자' 하니가 뇌섹녀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 문제적 남자’에는 걸그룹 EXID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출연 소감을 묻는 질문에 EXID 하니는 "고민을 많이 했었다"며 "혼자로는 힘들거 같고 멤버들과 같이 있으면 기를 받아서 문제를 잘 풀수 있지 않을까 해서 같이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하니가 IQ 145에 토익은 900점이라더라”고 운을 뗐다. 이에 하니는 “두 달 동안 학원 다니면서 공부했고, 혼자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또한 하니는 "예전에 발레를 했는데 발레를 하다가 '너 철인 3종 할래, 발레 할래' 해서 '나 이번엔 철인 3종 할래' 했다"며 "그때 운동했던 게 인내심과 지구력을 길러주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하니는 "그래서 여자들이 보통 배에 11자 복근이 있는데 난 왕(王)자가 있다"며 복근을 자랑했다.

그는 "가장 긴 아이언맨 코스가 있다. 수영을 하고 나와서 바로 자전거를 타고 달리기를 하는건데 내가 나갔을 때는 초등학교 때 나갔으니까 훨씬 짧은 거리를 했다"며 그래도 훈련을 가면 10㎞씩 달리고 몇 키로씩 수영하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사진. EXID 공식 인스타그램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