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스트 선언' 한서희 "트랜스젠더, 여자 아냐" vs 하리수 "안타까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페미니스트를 선언한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트랜스젠더 관련 발언을 하자, 방송인 하리수가 씁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서희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스타그램을 시작하면서 페미니즘에 관한 게시물들을 많이 올렸다. 몇몇 트랜스젠더 분들이 '트랜스젠더도 여성이니 우리의 인권에 관한 게시물도 써달라'고 다이렉트 메시지로 장문의 글을 많이 보냈다"고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어 한서희는 "전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저는 '여성'분들만 안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을 맘대로 바꿀 수 있으면 이 세상에 왜 성별이 2개로 나눠져 있습니까?"라는 말과 함께 "성은 바꿀 수 없습니다. 맘대로 바꿀 수 있었으면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생기지 않았을 것입니다"라고 덧붙엿다.

이에 하리수는 "사람은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 하지만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가 큰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그냥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그러나 하리수가 한서희를 저격했다는 비난에 휩싸이자 하리수는 "제가 한서희양 관련 글올렸더니 인성을 모르면서 무슨 말을 하느냐 혹은 맞는 말인데 뭘 그러느냐 등 트랜스젠더 인권은 본인들이 알아서 하라는 등 말들이 있으시다. 글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충분히 인성이 어떻다 느껴질만한 대화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리고 주민번호 2 맞다. 또 병 때문에 혹은 암에 걸려 자궁적출 받으신 분들도 계신데 저 글에 따르면 그분들도 다 여자가 아닌거죠? 저 페미니스트도 뭐도 아니고 논쟁도 하고싶지 않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하리수는 "제가 말하고 싶은 건 본인이 지금 안 좋은 일을 해서 자숙을 해야하는 기간 아니던가요? 그와중에 연예인 지망생이면 앞으로 공인이라는 타이틀을 말하는 건데 본인 말 한마디 한마디가 얼마만큼 책임감이 따른다는 걸 알았으면 한다는 것"이라며 "논쟁이 하고 싶다면 다른 곳으로 가시라"고 덧붙였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38상승 14.7910:24 11/24
  • 코스닥 : 869.36하락 3.9310:24 11/24
  • 원달러 : 1111.30상승 0.910:24 11/24
  • 두바이유 : 46.06상승 1.110:24 11/24
  • 금 : 45.61상승 1.4210:24 11/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