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외사친' 오연수, 아쉬운 작별인사… "조반나, 잊지 않을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오연수가 '나의 외사친'에서 낯선 외국인과 친구로 지낸 일주일을 정리하는 시간이 전파를 탔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예능 '나의 외사친'에서 오연수는 아말피 레몬농장 대가족과 함께하는 마지막 저녁식사에서 요리를 맡았다.

조반나 가족과의 마지막 저녁식사에 한국 음식을 만들었고, 오연수의 김치로 만든 부침개에 다들 감탄했다. 다음날 아침 다시 모인 이들은 마지막 아침을 먹으며 추억을 나눴다. 조반나 가족들은 "정말 맛있다"며 폭풍 흡입을 하며 접시를 깨끗하게 비웠다. 조반나의 딸은 김치부침개를 먹으며 "엄마 이거 어떻게 만드는지 알아요?"라고 물었다.

드디어 오연수가 이탈리아 아말피 가족들과 헤어지는 시간이 됐다. 조반나는 "솔직히 오늘 아침은 좀 슬프다"며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오연수는 "이제 레몬만 보면 조반나가 생각날 것 같다"며 "조반나 같이 좋은 친구를 사귈 수 있어서 고마웠다"고 이야기했고, 살바토레는 "오연수 덕분에 한국에 대해 알 수 있어서 좋았다"고 답했다.

오연수는 "꼭 다시 올게요"라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오연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엔 며칠 동안 과연 친구가 될 수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왔다. 하루하루 집 안에서 같이 살고 일도 하고 대화도 많이 하고 하다보니까 친구같은 느낌이 점점 들었다"고 말했다.

조반나도 "우리가 함께 보낸 이 시간들을 절대로 잊지 않을거야"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 JTBC 제공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