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꾼]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쇼박스
/사진제공=㈜쇼박스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사기꾼들이 뭉쳤다. 영화 <꾼>은 장창원 감독의 상상에서 출발, 처음부터 끝까지 예측을 벗어나며 극이 진행된다.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놓고 갑자기 죽어버린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허성태 분). 사기꾼만 노리는 지능형 사기꾼 지성(현빈 분)은 그의 죽음 또한 사기라고 확신하고 검사 박희수(유지태 분)에게 손을 내민다.

여기에 베테랑꾼 고석동(배성우 분)부터 거침없는 비주얼과 손기술로 상대를 매혹시키는 현혹꾼 춘자(나나 분), 어떤 정보든 수집할 수 있는 뒷조사꾼 김 과장(안세하 분)까지 한자리에 모이며 대한민국 최초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이라는 팀이 완성된다.

박 검사는 자신의 욕망을 위해 사기꾼과 손잡고 그들을 비공식 루트로 활용한다. 그리고 정보수집이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사기꾼들은 박 검사의 공식 루트를 이용한다. 주연을 맡은 현빈은 <꾼>에 대해 “모든 캐릭터가 살아있고 저마다 반전을 갖고 있다”며 “어느 누구의 시점을 따라가느냐에 따라 재미가 달라질 수 있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살아 숨 쉬는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완벽한 캐스팅 조합이었다. 먼저 현빈과 유지태, 박성웅은 기존의 이미지와는 다른 모습으로 신선함을 더했다. 지능형 사기꾼으로 분한 현빈은 능청스러움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지태는 야망에 찬 차가운 매력을 뿜어내며 박성웅은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의 오른팔로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여기에 배성우, 나나, 안세하가 사기꾼 3인방으로 가세해 조화로운 캐스팅으로 극의 재미와 웃음을 책임진다.

제작진은 인물만큼 장소에도 각별한 공을 들였다. 영화의 핵심 장소는 꾼들의 아지트다. 장창원 감독은 “보통 사기꾼의 아지트라고 했을 때 외딴 창고나 컨테이너 등을 쉽게 연상한다”며 “그러나 꾼들 사이에는 검사가 있다. 이를 활용해 차별화된 아지트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하며 빌딩 숲 옥상을 꾼들의 비밀스러운 아지트로 설정했다.

아지트에는 철두철미한 검사 박희수의 성격을 반영해 옥상으로 통하는 출입문 외에 별도의 철문도 추가했다. 외부와 단절된 느낌을 배가시키며 꾼들의 작전을 더욱 비밀스럽게 보여준다.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는 사기꾼들의 예측불허 팀플레이를 그린 영화 <꾼>은 이달 22일 개봉한다.

/사진제공=㈜쇼박스
/사진제공=㈜쇼박스
◆시놉시스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이 돌연 사망했다는 뉴스가 발표된다. 그러나 그가 아직 살아있다는 소문과 함께 그를 비호했던 권력자들이 의도적으로 풀어준 거라는 추측이 나돌기 시작한다. 사기꾼 지성은 장두칠이 아직 살아있다며 검사 박희수에게 그를 확실하게 잡자는 제안을 한다. 하지만 박검사는 장두칠 검거가 아닌 또 다른 목적을 위해 은밀히 작전을 세우는데….


☞ 본 기사는 <머니S> 제515호(2017년 11월22~28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2.18상승 30.0712:15 05/14
  • 코스닥 : 961.50상승 9.7312:15 05/14
  • 원달러 : 1129.70상승 0.412:15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2:15 05/14
  • 금 : 66.56상승 1.0212:15 05/14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들어서는 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하는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