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의미심장한 SNS 글…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최진실 딸 최준희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화제다. 
최준희, 의미심장한 SNS 글…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최준희는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나는 가끔 유서를 쓴다. 힘들 때 읽어 보기도 하고 그러면서 혼자 울기도 한다”라며 우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최 양은 종전에도 수시로 자신의 SNS 소개 글 또는 대문글을 변경하며 자신의 심리 상태를 표출해왔다. 앞서 최 양은 지난달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7년 10월 2일 우리 엄마 안녕"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최준희, 의미심장한 SNS 글…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그는 "있지, 엄마. 나 되게 멋진 사람이 되고 싶었어. 멋진 사람이 되려면 열심히 살아야 될 것 같았어. 그래야 돈도 많이 벌고, 좋은 차, 좋은 집, 좋은 옷, 살 수 있을 것만 같았어. 그래서 뭐든 열심히 하려고 했어"라고 적었다.

이어 "인간 관계도, 공부도, 일도. 그런데 세상이 참 날 외롭게 해. 뭐든 내 맘대로 되는 게 하나도 없더라. 엄마 말대로 세상 살아가는 거 쉬운 게 아니더라고”라며 “내가 믿던 사람들은 날 떠나고, 하고 싶던 일을 하기엔 살아가기가 벅차고, 공부는 손에 잘 잡히지도 않더라. 그게 지금 나야"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최 양은 "정말 멋지게 사는 사람이 되고 싶었는데 그렇게 되기에 난, 너무 부족하고 모자란 가봐"라며 "여유롭게 살기엔 시간이 날 기다려주지 않고, 바쁘게 살기엔 사는 게 참 초라해지네"라고 전했다.

또한 최 양은 "난 뭐가 되려고 이러는 걸까? 나, 잘하고 있는 거야? 이렇게 살다 보면 언젠가 나도 행복해질 수 있겠지? 요즈음 나는, 살아가는 게 참 힘들다 엄마"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 양은 지난 8월 외할머니 정옥숙 씨로부터 학대를 당했으며 불화가 있었다고 폭로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경찰이 정 씨를 상대로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조사했지만 혐의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한 바 있다.

사진. 최준희 SNS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18:05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18:05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18:05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8:05 03/30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