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 대피 주민들, 여진 공포에 '밤새 불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 포항시에 진도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15일 오후 포항시 북구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에 대피한 주민들이 배식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북 포항시에 진도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15일 오후 포항시 북구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에 대피한 주민들이 배식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항 지진으로 대피한 주민들이 밤새 불안감에 떨었다. 15일 오후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뒤 여진이 계속되면서, 일부 주민들은 흥해실내체육관등 5개 대피소로 비상 대피해 밤을 보냈다.

지진 진앙지인 흥해읍 망천리 인근 흥해실내체육관에는 1000여명의 대피주민들이 모였다. 그러나 현장에서 주민들은 불안감에 잠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의료봉사를 나온 포항약사회에 따르면 이날 저녁에만 30명이 넘는 사람이 진통제, 안정제 등 약을 타갔다. 실제 대피 주민들은 작은 소리에도 놀라는 등 지진에 따른 불안감이 확산된 분위기가 감지됐다.

한편 흥해실내체육관에는 이날 자정을 넘겨서도 각지에서 구호물품이 도착해 시청공무원과 자원봉사자들이 구호물품을 옮겼다.

최웅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한 포항시는 부서별 2~3명씩 100개 부서 250여명이 밤샘 비상 대기해 피해 상황 집계와 현황파악 등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사태에 대비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