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홈 폐막전서 유종의 미 거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FC가 한해 농사를 마무리 짓는 홈 폐막전을 치른다.

광주는 오는 18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스틸러스와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최종전을 치른다. 올 시즌 광주는 최우선 목표였던 클래식 잔류를 이루지 못했다. 열악한 환경에서 고군분투 했지만 현실의 벽은 높았다.

광주는 마지막까지 사투를 벌였다. 잔류권과 승점 10점차까지 벌어졌지만 상위권 팀을 상대로 지지 않는 경기를 하며 간격을 좁혔고 전남드래곤즈와 상주상무에 연승하며 잔류에 대한 희망을 한껏 키웠다.

마지막 관문에서 광주의 발목을 잡은 것은 비겨서도 안되는 현실이었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광주와 무승부만 해도 되는 상대의 싸움. 광주의 계속되는 공격 속에 상대는 카운터를 노렸고, 광주는 허용할 수밖에 없었다.

광주는 최종전에서 자존심을 지키고 홈 팬들에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선수들 또한 대구FC와의 지난 37라운드 0대2 패배 이전까지 6경기 연속 무패(2승 4무)의 상승세를 이어갔기에 그 노력을 헛되게 해서는 안 된다.

광주가 포항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이유는 더 있다. 바로 징크스 탈출이다. 광주는 역대 포항전에서 5무 9패로 열세였다. 올 시즌 3차례 대결에서는 모두 패했다.

그러나 내용면에서 밀린 건 아니다. 최근 포항과 전적은 1~2골 차 승부로 팽팽했다. 마지막 고비만 넘겼으면 포항 징크스를 넘을 가능성이 컸기에 아쉬움은 컸다.

포항은 클래식 7위와 함께 잔류를 이미 확정 지은 상태다. 최근 3경기 동안 6실점 할 정도로 수비는 불안하다. 광주가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면 포항의 골문을 쉽게 열 것으로 보인다.

올 시즌 마지막 경기이지만, 유종의 미를 거둬 마지막에 웃을 수 있는 광주FC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