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부암동 복수자들’ 종영소감… "새로운 연기, 신선하고 즐거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요원이 ‘부암동 복수자들’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요원, ‘부암동 복수자들’ 종영소감… "새로운 연기, 신선하고 즐거웠다”

이요원은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가진 것은 돈 밖에 없는 재벌가의 딸이자 배신감을 안긴 남편에게 복수하기 위해 ‘복자클럽’의 결성을 주도하는 김정혜 역을 맡아 실감나는 연기와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요원은 오늘(16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를 통해 “12부작 작품은 처음 해보는데, 역시나 많이 아쉽다. ‘김정혜’라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나, 오랜만에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어서 매우 신선했고 즐거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너무나도 좋아하던 언니들과 연기 할 수 있게 돼서 기대가 컸는데, 역시나 진짜 저의 언니들이 되어 줘 너무나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며 같이 작품을 한 배우들과의 유대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요원은 “김정혜와 우리 ‘복자클럽’을 떠나 보내는 것이 너무 아쉽지만 앞으로도 열심히 응원하겠다. 그동안 ‘부암동 복수자들’을 사랑해주시고 응원 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수 있는 그런 작품이었길 바란다”는 말을 끝으로 작품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다양한 얼굴로 냉철함과 사랑스러운 면모를 모두 가진 캐릭터를 선보여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기며 브라운관에 큰 재미를 선사했던 이요원이 마지막 한 회만을 남겨두고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요원이 출연한 tvN ‘부암동 복수자들’은 (오늘)16일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사진. tvN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