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 중 3명, 취업·알바 때문에 동아리 활동 포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나라 대학생 10명 중 3명은 취업과 아르바이트 때문에 캠퍼스 동아리 활동을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알바천국
/사진=알바천국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10월 27일부터 11월 13일까지 전국 대학생 회원 260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름녀 전체 응답자의 41.1%가 한 개 이상의 동아리에서 활동하다 탈퇴한 경험이 있었으며, 이 중 가장 많은 응답자가 탈퇴 이유로 “취업이나 학점 관리 때문에 시간이 부족해서(17.4%)”라고 말했다.

이어 “아르바이트 시간과 동아리 시간이 맞지 않아서(14.9%)”, “단순히 재미가 없어서(14.8%)”, “활동에 대한 회의감을 느껴서(14.6%)”, “인간관계 문제(13.9%)”, “비용부담을 느껴서(13.5%)”, “기타(10.9%)”순으로 응답했다.

취업과 아르바이트는 대학생들의 동아리 가입 여부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아리에 가입한 적 “없다(36.7%)”고 답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동아리에 가입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더니 “동아리 활동 시간에 아르바이트를 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서(24.1%)”라고 답한 것.

또 “동아리 활동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21.5%)”, “학업 때문에 공부시간이 부족해서(17.1%)”, “취업에 필요한 활동이 아니라서(8.6%)”, “동아리보다 대외활동이 더 중요하다 생각해서(4.3%)”, “기타(24.4%)”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1개 이상의 동아리에 소속돼 있는 응답자(63.3%)들이 가장 많이 활동하는 동아리(복수응답)는 “밴드, 사물놀이, 미술, 사진 등 취미 관련(20.2%)”, “댄스, 검도회, 운동 등 체육관련(19.2%)”, “봉사 활동 관련(18%)”, “기타(15.2%)”, “독서, 토론 등 학술 관련(12.3%)”, “종교 활동 관련(6.5%)”, “ppt, 발표, 영어회화 등 취업 관련(5.9%)”, “학보사, 방송사(2.6%)” 순으로 나타났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