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빈치 '살바토르 문디', 4971억에 낙찰… 경매 사상 최고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 살바토르 문디가 경매 역사상 최고가 판매 기록을 세웠다. /사진=뉴시스(AP 제공)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 살바토르 문디가 경매 역사상 최고가 판매 기록을 세웠다. /사진=뉴시스(AP 제공)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 ‘살바토르 문디(구세주)’가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4억5000만달러(약 4971억원)에 낙찰돼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이 작품은 현존하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그림 가운데 유일하게 개인이 소장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유주는 러시아의 억만장자이며 미술품 수집가인 드미트리 리볼로프레프였다.

이날 경매에서 이 작품을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구매자가 경매 사상 최고가로 다시 구매한 것이다. 지금까지 최고 경매 기록은 2015년 5월 파블로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이 세운 1억7940만달러였다. 공개 경매가 아닌 개인 거래 기록으로는 지난 2015년 9월 윌렘 데 쿠닝의 '인터체인지'가 세운 3억달러가 최고 였다.

다빈치가 1500년경 그린 것으로 알려진 이 그림은 예수 상반신을 담고 있다. 다빈치의 작품이라는 게 알려지지 않았던 1958년에는 겨우 45파운드(약 7만원)에 영국 소더비 경매에서 팔린 적도 있다. 그러나 이후 다빈치의 진품이라는 결론이 나왔고 진위논란을 겪은 끝에 가격이 크게 치솟았다.

살바토르 문디(Salvator Mundi)는 세계의 구원자, 즉 예수 그리스도를 의미한다. 이는 알브레히트 뒤러, 한스 멤링 등 북유럽 작가들에 의해 유명해진 주제로, 예수가 한 손에 십자가가 올라간 구슬을 들고 한 손은 축복의 뜻으로 하늘을 가리키는 모습을 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종말론적 의미를 강하게 내포한 도상으로 해석된다.

다빈치가 그린 '살바토르 문디' 역시 비슷한 구성을 따르고 있으며, 크기는 가로 45.4cm, 세로 65.6cm다. 특히 이 작품 전후로 나타나는 같은 주제의 그림과 달리, 다빈치 특유의 스푸마토(색상을 부드럽게 표현하는 방법) 기법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것이 특징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