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 터키서 응급조치로 생명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항공 승무원, 터키서 응급조치로 생명구해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이 지난달 말 터키 호텔에서 체류 중 쓰러진 소년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17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 회사 승무원인 백나리(29세), 서유나(32세), 최지혜(27세)씨는 지난달 28일 이스탄불 소재 호텔에서 의식불명 상태의 6세 소년에게 응급조치를 취해 구조대에 인도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현지시간)쯤 비행을 마치고 이스탄불 소재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호텔 복도에서 구조를 요청하는 현지인의 목소리를 듣고 즉시 달려가 응급조치 등을 취했다. 뒤늦게 도착한 구조대에 인계된 소년은 상태가 호전돼 무사히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호텔 측은 지난 14일 대한항공 측으로 감사 서신을 보냈다. 이 호텔은 “지난 10월28일 발생한 긴급한 상황은 관련 지식이 있는 분의 응급조치를 필요로 했고 환자를 잘 돌봐준 덕에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승무원분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서유나 객실승무원은 “평소 반복적인 안전훈련 덕분에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응급조치를 할 수 있었다”며 “ 승객의 안전을 담당하는 승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다”고 말했다.

이들 객실승무원은 상황이 발생했을 때 도움을 요청한 소년의 모친을 안심시키는 한편 2인1조로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1명의 승무원은 호텔로비에 도움을 청하고 2명의 승무원은 평소 회사로부터 안전훈련을 받았던 대로 심폐소생술과 인공호흡을 실시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매년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항공기 운항 중 발생할 수 있는 비정상 상황에 대비해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 등을 포함한 정기안전훈련을 실시한다”며 “체계적인 객실승무원 교육을 통해 객실 안팎에서 승객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