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2심서 징역 5년2개월… "경제사회 커다란 악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2심서 징역 5년2개월… "경제사회 커다란 악영향"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2심에서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받았다. 지인에게 부당한 사업 특혜를 준 혐의로 기소된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은 17일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5년 2개월에 벌금 5000만원, 추징금 8800여만원을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문석)는 17일 열린 강 전 행장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같이 선고했다. 1심에서 선고된 징역 4년에 벌금 5000만원, 추징금 9000여만원보다 형량이 높아졌다.

강 전 행장과 함께 기소된 고교 동창 임우근 한성기업 회장에 대해선 원심과 같이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강 전 행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정권 실세로 꼽혀온 인물로,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위원장 및 대통령 경제특보 재직 시절인 2009년 11월 지식경제부 공무원들에게 지시를 해 B사에 66억7000만원의 정부지원금을 지급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사는 강 전 행장과 친분이 있던 유력 경제지 기자 출신 사업가 A씨가 운영하는 바이오업체였다. B사는 이후 사업 수행에 실패해 정부지원금 전액이 손실처리됐다.

강 전 행장은 산업은행장이던 2011년 6월부터 2012년 2월까지 남상태 전 사장을 압박해 대우조선해양 자금 44억 원을 B사에 투자하게 한 혐의도 받았다. 이 역시 전액 대우조선해양 손실로 귀속됐다. 대우조선해양 투자 과정에서 남 전 사장으로부터 명예롭게 퇴직하게 해달라는 등 부정한 청탁을 받은 혐의도 있다.

강 전 행장은 재판 과정에서 2012년 11월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 지역구 W사에 대한 490억원 상당의 특혜 대출을 지시한 혐의로 추가 기소되기도 했다.

재판부는 강 전 행장에 대해 "산업은행장, 대통령 경제특보 등 강력한 권한을 사적이익을 위해 오용, 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커다란 악영향을 미쳤다. 정책자금, 대출 등이 공정하게 집행되지 않으면서 피해가 막대하지만 권한 내에서 직무수행을 했다고 변명하는 등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610.98하락 6.2414:38 05/26
  • 코스닥 : 871.97하락 0.7214:38 05/26
  • 원달러 : 1268.60상승 414:38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38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38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