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대 의대 정원 49명 어디로… "처리 문제 1년여간 지체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남대 의대. /사진=뉴스1
서남대 의대. /사진=뉴스1

서남대학교 폐교가 확정되면서 입학 정원 49명의 의대도 함께 문을 닫게 됐다.

17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학교법인 서남학원과 서남대에 폐교 방침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20일간 행정예고와 대학 관계자 청문 등의 절차를 거쳐 연내 최종 대학 폐쇄 명령이 내려질 전망이다. 폐쇄 명령이 내려질 경우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을 할 수 없게 된다.

서남대 의대는 복지부가 지난 4월 한국의학교육평가원의 의학 교육 평가 결과에서 '불인증' 판정을 내림에 따라 2018학년도 신입생부터 의사 국가시험에 응시할 수 없게 된 상황이다.

다만 재학생은 평가 결과가 나오기 전에 입학했기 때문에 이 같은 조치와 상관없이 국가시험 응시 자격이 부여된다. 교육부는 현 서남대 재학생을 인근 대학의 유사 학과로 편입 조치할 계획이지만, 학교 사정에 따라 선발 인원이 제한될 수 있어 학생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2018학년도 입학 정원 49명이 허공에 뜬 상태이다. 현재 도내 전북대, 원광대 등에 입학 정원을 배분하자는 방안과 이번 기회에 전남에 새로 의대를 설립하자는 방안 등이 난무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미 2018학년도 신입생 정원은 시기를 놓친 상태"라며 "교육부와 논의를 진행하겠지만 정원의 처리 문제는 빨라야 2019학년도는 돼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