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 우리나라 최초 호텔 '손탁호텔'

한양도성 해설기 ㉖ / 숭례문에서 창의문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선시대에도 순성(巡城)놀이라는 것이 있었다. 새벽에 도시락을 싸들고 5만9500척(尺)의 전 구간을 돌아 저녁에 귀가했다. 도성의 안팎을 조망하는 것은 세사번뇌에 찌든 심신을 씻고 호연지기까지 길러주는 청량제의 구실을 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 현재 서울은 도성을 따라 녹지대가 형성된 생태도시의 면모를 보여주기에 충분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복원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해설은 과거와 현재의 대화다. 수년간 한양도성을 해설한 필자가 생생하게 전하는 도성 이야기를 소개한다. <편집자주>


정동길.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정동길.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정동 이화여고 심슨기념관 건너편에는 백주년기념관이 있고 왼쪽에는 주차장 출입구가 있다. 그 길가의 작은 표지석에는 “손탁호텔 터. 한말 1885년 주한 러시아공사 베베르를 따라 러시아에서 온 손탁(A. Sontag, 1854~1925)이 호텔을 건립. 내·외국인의 사교장으로 쓰던 곳”이라고 쓰여 있다.

손탁호텔은 1902년에 세워진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호텔이며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커피숍이 입점한 곳이다. 이곳에는 저명한 해외인사들이 유숙했는데 종군기자로 내한한 영국의 전 수상 윈스턴 처칠, <허클베리핀의 모험>으로 유명한 미국소설가 마크 트웨인이 다녀가기도 했다.

손탁(한국명 孫鐸)은 독일국적의 여성으로 러시아에서 살다가 한국 땅에 들어왔다. 러시아공사 베베르의 처형(妻兄)이었던 그는 아관파천 당시 고종을 도왔다. 이에 고종이 땅을 하사했고 그 자리에 양옥을 지은 게 호텔의 시작이다. 하지만 1909년 일제의 간섭이 심해지자 한국을 떠났다.

이후 이 자리는 1917년 이화학당이 구입해 1975년 화재로 소실되기 전까지 기숙사로 썼다. 1923년 9월 학당의 세번째 건물인 프라이홀이 준공됐는데 총 1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 교실 10개, 교사의 숙소와 함께 수도, 전기, 스팀난방시설을 갖춘 최신식건물이었다.

손탁호텔 터 표지석에서 왼쪽 길을 따라 올라가면 오른쪽에 이화여고본관 건물이 보이고 여기를 지나면 곧 유관순열사가 빨래했던 ‘유관순 우물터’가 나온다. 열사는 나이와 시대를 뛰어넘어 ‘순수한 열정’에 ‘불굴의 의지’가 담긴다는 표본을 보여준다.


손탁호텔 터 표지석. /사진제공=허창무 한양도성 해설가
정동길.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돌고 도는 정동길

이화여고 동문을 나와 창덕여중으로 가는 길가 담장 밑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전용병원이었던 ‘보구여관’(保救女館)의 표지석이 있다. 보구여관은 1887년 미국 북감리회의 재정지원으로 설립됐다.

설립자는 하워드라는 여의사였다. 보구여관이란 이름은 고종이 하사한 것인데 이 병원에서는 여성의사와 간호사를 다수 양성했다. 동대문성곽공원 터에 있던 볼드윈진료소와 합쳐서 1912년 해리스 기념병원이 됐고 나중에 이화여대의 의료원이 됐다.

이화여고 서문을 나와 오른쪽으로 돌아가면 농협중앙회와 이화여자외고 사이 골목길로 들어서게 되고 그 끝에서 창덕여중 서북쪽 담장과 마주친다. 창덕여중 운동장을 가로질러 서북쪽 뒷문으로 나와도 같은 장소에서 담장 밑에 깔린 성돌 유구를 발견할 수 있다. 네모반듯한 형태로 보아 숙종 때 쌓은 성곽으로 추정된다. 담장 옆 골목길은 정동과 충정로 1가의 법정동 경계를 따라 50m 정도 이어지므로 이 담장을 따라 성곽이 지나갔을 거라 예상된다.

창덕여중 담장을 따라가면 성곽은 ‘어반가든’이라는 레스토랑건물에서 막힌다. 원래는 한성교회 담장으로 이어졌을 것이다. 화교 교회인 한성교회 담장이 된 성곽의 유구를 보려면 문화일보 옆길로 나와 새문안길을 따라 다시 정동길로 들어가야 한다. 한성교회와 어반가든의 경계를 이루는 구석진 담장 밑에서 두세줄의 성돌을 발견할 수 있다. 거기서는 큰 아까시나무가 시야를 가린다. 원점을 돌고 도는 정동길이다.

창덕여중 뒷담 밑에 깔려 있는 성돌 유구를 보고 문화일보 주차장 왼편으로 내려오면 현재 청춘극장으로 활용되는 문화일보 홀이 나온다. 개화기에 동양극장이 있던 자리다. 문화일보 앞 보도 가장자리에는 ‘동양극장 터’라는 표지석이 있고 거기에는 이렇게 쓰여 있다.


“동양극장은 1935년 서울에 세운 최초의 연극전용극장으로 신파극을 공연했다. 이 극장은 당시 대중연극의 중심지가 됐으며 ‘호화선’과 ‘청춘좌’는 이 극장을 대표하는 2대 극단이었다.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라는 연극이 공연될 때는 장안의 많은 기생이 모여들었다고 한다. 광복 후에는 운영난으로 영화관으로 사용되다가 1976년 완전 폐관됐고 1995년 철거됐다.”


◆프랑스와 창덕여중 터

창덕여중 자리는 개화기에 프랑스공사관이 있던 곳이다. 조선과 프랑스가 1886년 수교했을 당시에는 현재의 종로구 관수동에 공사관이 있었다. 그리고 3년 후 지금의 정동으로 이전했다. 옛 사진을 보면 공사관은 바로크식 2층짜리 건물에 5층 높이의 탑옥(塔屋)이 설치돼 있었다. 탑옥은 고종이 머물던 경운궁(慶運宮·지금의 덕수궁)을 내려다볼 수 있는 높이였다.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돼 대한제국의 외교권이 상실되면서 프랑스공사는 철수했고 공사의 지위는 영사로 격하됐다. 1910년 한일합병으로 국권을 상실하자 프랑스공사관은 현재의 프랑스대사관이 있는 서대문 합동으로 이전했다. 그 후 프랑스공사관은 총독부 소유로 조선교육회, 구매조합, 수양단조선지부 등으로 쓰이다가 1935년 서대문소학교가 이 자리에 들어서면서 건물이 교정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헐렸다. 학생 수 감소로 1973년 2월 서대문국민학교가 폐교된 후 1973년 3월 재동에 있던 창덕여중이 이전해 현재에 이른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16호(2017년 11월29일~12월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