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김종대 의원 비판 "찬물 끼얹은 행동… 이국종 교수 응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석천이 귀순 북한병사를 치료중인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를 '인격테러'라고 비난한 김종대 정의당 의원을 비판했다. 
홍석천, 김종대 의원 비판 "찬물 끼얹은 행동… 이국종 교수 응원"

홍석천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사람은 죽어가는 사람 목숨을 구하려 본인의 능력을 최대치로 애쓰는사람이고 한사람은 그런 소중한 사람의 의지에 여러가지 이유로 찬물을 끼얹는 행동을 하는 사람이라 생각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홍석천은 "사람 목숨 구하는게 가장 중요한 일인데 그게 누가 됐든지요. 참 마음 아파집니다. 모든게 타이밍이라는게 참 중요하다 느끼고 있는데 아직도 환자 목숨 구하느라 잠도 못 주무시고 계실 분에게 힘 빠지게 하는 소리는 나중에 하셔도 될듯 하네요. 웬만하면 정치인 얘기에 별말없는 사람인데 기사보고 참으로 안타까워 한마디 합니다"라고 털어놨다.

또 "이교수님 힘내십쇼. 한번 뵌적도 없지만 응원합니다. 혹시라도 제가 위급한 경우가 생기면 교수님이 수술해주시길 제 뱃속에 제 몸속 상태가 어떤지 기자들이 끊임없이 물어오면 다 브리핑하셔도 됩니다. 제 목숨만 살려주신다면 그저 눈떴을 때 감사하다고 뜨거운 눈물 함께 흘려주십쇼"라고 덧붙이며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에 대한 존경심도 표했다.

한편 이국종 교수는 귀순 북한 병사 수술을 집도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국종 교수에게 "귀순한 북한 병사는 북한군 추격조로부터 사격을 당해 인간의 존엄과 생명을 부정당했다. 사경을 헤매는 동안 남쪽에서 치료받는 동안 몸 안의 기생충과 내장의 분변, 위장의 옥수수까지 다 공개되어 또 인격의 테러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히 병사의 장내 기생충에 대한 정보가 언론을 통해 공개된 데 대해 “의료의 사회적 책임과 윤리가 부정됐고, 현행 의료법을 위반한 범죄 행위”라고 주장했다"고 지적하는 글을 남겼다.

사진. KBS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