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해수·정경호, 두 친구의 엇갈린 감옥상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첫 방송된 가운데 박해수와 정경호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해수·정경호, 두 친구의 엇갈린 감옥상봉

지난 22일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이하 ‘감빵생활’)에서 박해수는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 정경호는 엘리트 교도관 이준호를 맡았다.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가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다.

이날 제혁(박해수)이 감옥에 가게 되는 내용이 방송됐다. 김제혁은 메이저리그 진출을 앞두고 인생이 바뀌는 사건을 겪었다. 동생을 성폭행하려던 괴한을 쫓아가 제압하는 과정에서 괴한이 중상을 입었다. 그는 재판을 받았고 꽃길만 있을 듯 했던 그의 인생은 바뀌었다. 그는 징역 1년을 받았고 감옥으로 향했다.

감옥 생활은 녹록치 않았다. 감옥으로 가는 청년은 그를 알아보며 놀라워했다. 청년은 김제혁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며 그의 화려한 전적을 읊었다. 그러나 청년은 그의 화려한 활약을 읊은뒤에 “전 양현종 선수 팬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은 감옥에 가기 전에 항문검사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슈퍼스타 제혁의 검사에 교도관들이 흥미진진한 표정으로 구경하며 그를 당황스럽게 했다.

감옥에 가게 된 제혁은 그러나 감옥에 먼저 수감된 갈매기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결국 분노를 터트렸다. 순해보이던 제혁은 갈매기의 코피를 터트리며 문제를 일으켰다.

이어 제혁은 교도관과 대면하게 됐고 그의 정체에 깜짝 놀랐다. 자신의 앞에 앉았던 교도관은 바로 자신의 학창시절 친구 준호(정경호)였던 것.

제혁은 "준호야. 너 여기서 뭐하냐"라며 반가워했다. 준호는 "교도관하지"라고 말했다. 준호는 금방 오려고 했는데 그사이 제혁이 사고를 쳤다며 웃었다. 이어 두사람은 서로에게 "괜찮냐"고 물었다.

이어 그들의 과거가 공개됐다. 야구를 하던 두 사람은 감독과 함께 차를 타고 가다가 사고를 당했다. 야구감독은 사망했고 두 사람은 부상을 당했다. 결국 준호는 야구를 포기했고 제혁은 다시 야구를 시작하며 두 친구의 운명이 갈렸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