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은 엄중한 도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사진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사진=뉴스1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사진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사진=뉴스1

북한은 22일 미국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해 "엄중한 도발이며 난폭한 침해"라며 "미국은 감히 우리를 건드린 저들의 행위가 초래할 후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하루 만에 나온 반응이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미국의 테러지원국 지정 놀음은 저들에게 굴종하지 않는 자주적인 나라들을 압살하기 위한 날강도적 수단들 중의 하나"라며 이 같이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국제적 정의와 평화를 귀중히 여기고 있는 우리 공화국 정부는 온갖 형태의 테러와 그에 대한 그 어떤 지원도 반대하는 일관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테러와 인연이 없으며 미국이 우리에게 테러 모자를 씌우든 말든 개의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이번에 우리를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함으로써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하여 우리 사상과 제도를 압살하려 한다는 것을 세계 앞에 숨김없이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의 핵은 반세기 이상 지속하여온 미국의 극악무도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우리에 대한 핵 위협에 대처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지키기 위한 억제력"이라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계속되는 한 우리의 억제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우리 군대와 인민은 신성한 우리 국가를 감히 저들의 더러운 테러 명단에 올린데 대해 격분과 분노를 금치 못해하고 있다"며 "이런 날강도 깡패무리와는 언제든 어떤 식으로든 톡톡히 계산해야 한다는 의지를 더욱 굳히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